본문 바로가기
  • Things that I love
  • books, poems, cinema, songs
  • welcome,

가족영화2

[영화 마빈스 룸] 메릴 스트립/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다니엘 키튼의 힐링물 현실처럼 슬프고 고통스러운 영화임에도, 지브리 영화 같은 반짝거리는 휴식을 주는 순간들이 있는 영화다. 영화는 자매 사이인 두 가족을 보여주며 시작한다. 동생인 리는 두명의 아들과, 언니인 베시는 고모와 아버지를 모시고 살고 있다. 둘 모두 각자의 삶으로 바쁜 와중, 베시는 어지러워 찾아간 병원에서 백혈병이라는 말을 듣게 되고, 리는 아들 행크가 불에 집을 질러 정신병원에 행크를 가두고 수녀원에서 살게 된다. 골수 이식이 없다면 죽을 수 있다는 베시의 전화를 받고, 리는 아들 모두를 데리고 언니에게 향한다. 리는 아들인 행크와 계속해서 싸운다. 리는 제 말은 듣지 않고 사고만 치는 행크가 못마땅하고, 행크는 자신을 한 번도 제대로 돌아봐주지 않는 엄마에게 속상하다. 둘은 계속 어긋난 대화를 나눈다. 행크.. 2021. 2. 13.
[넷플릭스 가족 영화 추천] 재미와 감동이 있는 영화들!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세상을 보고 무수한 장애물을 넘어 벽을 허물고 더 가까이 다가가 서로를 알아가고 느끼는 것. 그것이 바로 우리가 살아가는 인생의 목적이다” 재미없고 심심한, 매일이 같은 하루하루를 보내며 몽상으로 시간을 보내던 월터에게, 상상조차 하지 못한 일들이 현실이 되었을 때! LIFE라는 잡지사의 사진 현상을 맡은 월터가, 평생을 보낸 미국을 떠나 새로운 자신을 발견하기 까지의 이야기. Feel The Beat 브로드웨이에서 화려하게 춤을 추기를 꿈꾸던 실력있는 댄서 에이프릴이, 불의의 실수로 희망을 잃고 예전에 살던 작은 동네로 돌아오게 되며 시작되는 이야기. 동네 아이들의 춤 선생님을 맡게 되며, 오직 성공만 좇던 인생에서 또다른 재미를 발견하게 되는, 잘 만든 가족영화. 재미있고.. 2020. 8.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