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Things that I love
  • books, poems, cinema, songs
  • welcome,
내가 사랑하는 책

[모모] 책 속의 문장들: 모모와 베포

by seolma 2020. 7. 3.
728x90
반응형

모모_미하일 엔데

 

진정으로 귀를 기울여 다른 사람의 말을 들어줄 줄 아는 사람은 아주 드물다.

 

모모는 어리석은 사람이 갑자기 아주 사려 깊은 생각을 할 수 있게끔 귀기울여 들을 줄 알았다.(23쪽)

 

마치 망가진 냄비처럼 언제라도 다른 사람으로 대치될 수 있는 그저 그런 수백만의 평범한 사람 가운데 한 사람에 불과하다,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은 모모를 찾아와 속마음을 털어 놓았다. 그러면 그 사람은 말을 하는 중에 벌써 어느새 자기가 근본적으로 잘못 생각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지금 있는 그대로의 나와 같은 사람은 이 세상에 단 한 사람도 없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나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이 세상에서 소중한 존재다. 이런 사실을 깨닫게 되는 것이었다.(24쪽)

 

 

 


도로 청소부 베포

 

  사람들은 도로 청소부 베포가 머리가 약간 이상하다고 생각했다. 베포는 누가 무엇을 물어보면 빙그레 웃기만 하고 대답을 하지 않았다. 베포는 곰곰히 생각했다. 대답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되면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만, 대답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면 그것에 대해 곰곰히 생각했다. 그 시간은 두 시간이 걸리기도 하고, 하루 종일 걸리기도 했다. 그런 다음 그는 대답을 했다.(49쪽)

 

 

  베포는, 모든 불행은 의도적인, 혹은 의도하지 않은 수많은 거짓말, 그러니까 단지 급하게 서두르거나 철저하지 못해서 저지르게 되는 수많은 거짓말에서 생겨난다고 믿고 있었다.(49쪽)

 

 

 

 

  베포는 도시가 아직 잠에서 깨어나지 않은, 해가 뜨기 전의 그 시간을 좋아했다. 그는 자기가 맡은 일을 좋아했고, 또 철저하게 했다. 자기가 하는 일이 꼭 필요한 일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얘, 모모야, 때론 우리 앞에 아주 긴 도로가 있어. 너무 길어. 도저히 해 낼 수 없을 것 같아, 이런 생각이 들지. "

 

  "그러면 서두르게 되지. 그리고 점점 더 빨리 서두르는 거야. 허리를 펴고 앞을 보면 조금도 줄어들지 않은 것 같지. 그러면 더욱 긴장되고 불안한 거야. 나중에는 숨이 탁탁 막혀서 더 이상 비질을 할 수가 없어. 앞에는 여전히 길이 아득하고 말이야. 하지만 그렇게 해서는 안 되는 거야."

 

  "한꺼번에 도로 전체를 생각해서는 안 돼. 알겠니? 다음에 딛게 될 걸음, 다음에 쉬게 될 걸음, 다음에 하게 될 비질만 생각해야 하는 거야. 계속해서 바로 다음 일만 생각해야 하는 거야."

 

  "그러면 일을 하는 것이 즐겁지. 그게 중요한 거야. 그러면 일을 잘 해낼 수 있어. 그래야 하는 거야."

 

  "그게 중요한 거야."(51쪽)

 

 

in-mybookshelf.tistory.com/17

 

[모모] 서두르고 서둘러서 아낀 시간들은 어디로 갈까

in-mybookshelf.tistory.com/14 [모모] 책 속의 문장들: 모모와 베포 진정으로 귀를 기울여 다른 사람의 말을 들어줄 줄 아는 사람은 아주 드물다. 모모는 어리석은 사람이 갑자기 아주 사려 깊은 생각을 �

in-mybookshelf.tistory.com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