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ooks, poems, cinema, songs
  • 일상이 메마르고 무디어 질 때 새로움의 포말로 무작정 달려올게
  • 누구나 하나씩은 자기만의 바닷가가 있는 게 좋다
내가 사랑하는 책/시 모음집

[봉숭아 시] 터져나가는 붉은 약속에 대하여

by seolma 2020. 9. 2.
728x90
반응형

 

 

 

 

 

봉숭아

               이해인

한여름 내내
태양을 업고
너만 생각했다

이별도 간절한 기도임을
처음 알았다

어떻게 살아야 할까

어떻게 잊어야 할까

내가 너의 마음 진하게
물들일 수 있다면
네 혼에 불을 놓는
꽃잎일 수 있다면

나는
숨어서도 눈부시게
행복한 거다

 

 

           안도현

누가 나에게 꽃이 되지 않겠느냐 묻는다면
나는 선뜻 봉숭아꽃 되겠다 말하겠다

꽃이 되려면 그러나
기다릴 줄도 알아야 하겠지
꽃봉오리가 맺힐때까지
처음에는 이파리부터 하나씩
하나씩 세상 속으로 내밀어 보는 거야

햇빛이 좋으면 햇빛을 끌어당기고
바람이 불면 바람을 흔들어보고

폭풍우 몰아치는 밤도 오겠지
그 밤에는 세상하고 꼭 어깨를 걸아야 해
사랑은
가슴이 시리도록 뜨거운 것이라고
내가 나에게 자꿈 할해주는 거야

그 어느 아침에 누군가
아, 봉숭아꽃 피었네 하고 기뻐하면
그이가 그리워하는 모든 것들의 이름을
내 몸뚱어리 짓이겨 불러줄 것이다

 

 

 

봉숭아 꽃
-이한열 열사에게 바침-

                          유종순

여름내 나를 설레게 하던
그대는 꽃
봉숭아 꽃

흙먼지 날리고 신음소리만 자라는 땅
이 헐벗은 절망의 거리 한 구석에서
튕기면 터질 듯한 붉은 함성으로 피어
젊은 넋 재 되어 날리는 매운 하늘 가르며
탐스러운 알몸 산산이 찢긴 외마디 비명으로 피어

외친다
이 땅에서 산다는 것은
지겨운 노동과 처절한 싸움 끝에 숨 멎어
끝없는 아름다움으로 다시 피어나는 것이라고
한여름 검게 타는 목마름 속
노동의 거친 손톱들 위로
핏자국 선연한 입술들 위로 피멍든 가슴들 위로
외친다 그대

여름내 나를 설레게 하던
그대는 꽃
봉숭아 붉은 꽃

 

 

 

봉숭아

                 이세영

꽃잎에 백반을 넣고 콩콩 찧었다
손톱에 두근두근 달이 오르고
그날부터 내 몸에
추억 하나 스며들었다 

오가는 눈빛에 노을처럼 발개지는
얼굴 하나 가슴에 묻었다
꽃물 든 그리움이 그믐달로
지워질 때까지

내 사랑의 첫눈은 오지 않았다
기다려도 기다려도
설렘은 손톱 끝에서 야위어 갔다

내 청춘의 백반 같던 그 사람
노안처럼 가물거린다
손도 안 댄 봉숭아 꽃씨가 톡,톡
터진다

 

봉숭아

                   도종환

우리가 저문 여름 뜨락에
엷은 꽃잎으로 만났다가
네가 내 살 속에 내가 네 꽃잎 속에
서로 붉게 몸을 섞었다는 이유만으로

열에 열 손가락 핏물이 들어
네가 만지고 간 가슴마다
열에 열 손가락 핏물자국이 박혀
사랑아 너는 이리 오래
지워지지 않는 것이냐

그리움도 손끝마다 핏물이 배어
사랑아 너는 아리고 아린
상처로 남아 있는 것이냐

 

  왜 이리도 많은 시인들이 봉숭아에 대하여 시를 적어 나갔는지가 궁금하다. 

  아마 봉숭아는 우리 모두의 유년기 한 구석에 붉게 물들어 있는 추억이요, 더운 여름날 뙤약볕 아래서 유난히 고운 빛깔로 빛나는 꽃이기 때문일 것이다. 
  첫눈이 올 때까지 그 색이 지워지지 않으면 첫사랑이 이루어진다는 예쁜 전설을 담은 봉숭아는, 건드리면 터져나가는 꽃이다. 아마 이 모든 것들이 시인들에게는 잊혀지지 않는 시상으로 작용했나보다.

  더 이상 손톱에 봉숭아 물을 들이지 않는 나이가 되어서도 봉숭아는 그 시절 그대로의 불그스름한 빛과 함께, 그 때의 마음가짐을 떠오르게 한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