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ooks, poems, cinema, songs
  • 일상이 메마르고 무디어 질 때 새로움의 포말로 무작정 달려올게
  • 누구나 하나씩은 자기만의 바닷가가 있는 게 좋다
내가 사랑하는 책/시 모음집

[침투/너무 작은 숫자] 버린 숨이 입 안으로 들어오려 한다.

by seolma 2020. 10. 16.
728x90
반응형

2020 신춘문예에서 등단한 두 편의 시가 좋길래 가져왔습니다. 두 번째 시는 일부만 발췌했습니다.

 

 

  침투

                  차유오

물속에 잠겨 있을 때는 숨만 생각한다
커다란 바위가 된 것처럼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손바닥으로 물이 들어온다

나는 서서히 빠져나가는 물의 모양을
떠올리고
볼 수 없는 사람의 손바닥을 잡게 된다

물결은 아이의 울음처럼 퍼져나간다
내가 가지 못한 곳까지 흘러가면서

하얀 파동은 나를 어디론가 데려가려 하고

나는 떠오르는 기포가 되어
물 위로 올라간다

숨을 버리고 나면
가빠지는 호흡이 생겨난다

무거워진 공기는 온몸에 달라붙다가
흩어져버린다

물속은 울어도 들키지 않는 곳
슬프다는 말을 하지 않아도 모든 걸 지워준다

계속해서 투명해지는 기억들

이곳에는 내가 잠길 수 있을 만큼의 물이 있다

버린 숨이 입안으로 들어오려 한다

 

 

 

 

 

 

 

사라져가는 모든 것은 비유다
망할 것이다

_너무 작은 숫자, 성다영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