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ooks, poems, cinema, songs
  • 일상이 메마르고 무디어 질 때 새로움의 포말로 무작정 달려올게
  • 누구나 하나씩은 자기만의 바닷가가 있는 게 좋다
내가 사랑하는 책/시 모음집

[짧은 시 모음집3] 울리며 부서지는 짧은 삶이여,

by seolma 2021. 3. 10.
728x90
반응형

아름다운 삶, 그보다 강렬하게 느껴지는 건 아마 덧없이 짧아서 아쉬운 모든 것들.

그렇기에 아름다운 삶에 대한 시들입니다.



https://in-mybookshelf.tistory.com/90?category=905469

 

[짧은 시 모음집2] 사랑을 풀어 적을 수 없어서

https://in-mybookshelf.tistory.com/39?category=905469 [짧은 시 모음집] 10편의 짧은 시 모음 시 추천/ 짧은 시/ 사랑시/ 바다시/ 우정시/ 고독시 사는 법  나태주 그리운 날은 그림을 그리고 쓸쓸한 날은 음..

in-mybookshelf.tistory.com

 

 

시멘트

                    유용주

부드러운 것이 강하다
자신이 가루가 될 때 까지 철저하게
부서져본 사람만이 그걸 안다.

 

행복

               박세현

오늘 뉴스를 말씀 드리겠습니다
오늘 뉴스는 없습니다

우리나라 국영방송의 초창기 일화다

나는 그 시대에 감히
행복이란 말을 적어 넣는다

 

 

짝사랑

                    김 병 훈

 

한 사람을 알고 부터
내 스스로가 선택한 가장 아름다운 고통이다

 

 

서시

                  나희덕

단 한 사람의 가슴도
제대로 지피지 못했으면서도
무성한 연기만 내고 있는
내 마음의 군불이여
꺼지려면 아직 멀었느냐

 

 

 

 

 

희망

                          기 형 도

 

이젠 아무런 일도 일어날 수 없으리라
언제부턴가 너를 생각할 때마다 눈물이 흐른다.
이젠 아무런 일도 일어날 수 없으리라

그러나

언제부턴가 아무 때나 나는 눈물 흘리지 않는다.

 

 

 

 

 

귀천

                   천 상병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새벽빛 와 닿으면스러지는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노을빛 함께 단 둘이서
기슭에서 놀다가 구름 손짓하면은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가서,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

 

반응형

댓글0